위안부 등 日 과거사 반성… 에다 前 참의원 의장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사죄하며 과거사 반성에 앞장선 일본 야권 정치인 에다 사쓰키(江田五月·사진) 전 참의원 의장이 28일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80세.

1977년 야당 사회민주연합 소속으로 참의원 의원에 당선되면서 정계에 입문한 그는 2007년 한국 국회의장 격인 참의원 의장을 지냈다. 정치인생 내내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에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는 전향적인 태도를 고수했다.
주요기사

#일본 과거사 반성#에다 참의원 의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