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좋은 아침입니다]삼성전기 자금부 이근목주임

입력 1999-04-18 19:52업데이트 2009-09-24 06: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기 자금부의 ‘에너지 맨’ 이근목주임(29). 오전7시까지 출근해 ‘일일 환율동향 보고서’를 사내전산망에 띄운다. 전날 세계의 환율 동향과 경제상황을 분석한 것이 주요 내용. 사내 ‘고정독자’는 사장 등 2백명.

남들은 오후4시면 퇴근준비를 서두르지만 6시까지 외화자금이 들어오고 나간 것을 확인한다. 일이 끝나면 ‘칼퇴근’이 원칙. 상사의 눈치를 살피며 자리를 지키긴 싫다.

입사전 외국 배낭여행과 어학연수를 갔다온 덕분에 사내 토익시험에서 1급(8백60점 이상)을 받아 자금부 외환관리팀에 배치됐다. 그러나 전공(성균관대 무역학과)을 살려 영업부서에서 일하겠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자타가 공인하는 ‘농구광’. 대학 시절 동창 15명으로 만든 ‘농사꾼’(농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회원으로 일요일에 격주로 농구대회를 연다.

“얼마전 강원도에 MT를 가서 새벽4시반까지 ‘폭음’한 뒤 오전7시에 회원들을 깨워 ‘농구하자’고 했더니 모두 질린 표정이었어요.”

‘임자 있는 총각’〓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지하철로 태평로 출근/SS패션 빌트모아 콤비(10만원)/거평프레아 셔츠(1만5천원)/애인에게 선물받은 미치코 런던 넥타이(3만원)/소다 구두(세일가격 9만원)/E메일:lkmok@samsung.co.kr

〈이호갑기자〉gd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