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익 없는 고교학점제 철회해야[내 생각은/조주행]

조주행 중화고 교장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5 18: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는 고교학점제를 2025년 고등학교 입학생부터 전국의 모든 고등학교로 확대해 일반화한다고 발표했다. 고교학점제가 새 교육모형인 것처럼 선전하지만 실제로는 무책임한 말의 성찬이다. 지금도 학생들은 65단위 정도의 과목을 선택하여 학습하고 있어 새로운 것도 아니다. 고교생은 아직 특기, 적성, 희망 결정이 유동적이며 전공 분야를 확정하기 이전의 과도적 탐색 단계에 있다. 학생들이 아직 자기 정체성도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진로를 결정하게 하는 것은 무리한 일이다. 고교학점제를 한다고 해서 더 이상 선택 범위를 확대할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군소 선택과목 확대는 오히려 주지교과의 학습효과를 감소시키는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 게다가 이동수업은 집중력을 방해하여 학습효과를 위축시킬 것이다.

조주행 전 중화고 교장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실익#고교학점제#철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