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회 축소판 스포츠 폭력[내 생각은/윤기홍]

윤기홍 충북 청주시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 선수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연일 시끄럽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트라이애슬론 선수 최숙현도 폭력의 피해자였다. 이후 체육계 인권 보호 방안을 담은 개정 국민체육진흥법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성적 만능주의가 스포츠계를 지배하는 한 법만으로 폭력과 괴롭힘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학생 선수들은 운동만 잘해도 명문대에 가고 돈과 명예가 따르는 프로 선수와 국가대표를 꿈꿀 수 있다. 성적 지상주의는 경기력을 높인다는 명분으로 지도자가 선수를 때리고 선배가 후배를 괴롭히는 풍토를 낳았다. 공부와 인성 교육이 후순위가 된 학생 선수들을 마치 운동 기계처럼 키웠던 관행은 스포츠 폭력의 온상이 되기도 했다. 현실을 개혁하려면 스포츠계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윤기홍 충북 청주시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스포츠 폭력#피해자#체육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