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겉으로 티 안 나는 프리맘, 배려해주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월 6일은 ‘프리맘(Pre-mom) 데이’!"

프리맘배려운동본부는 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날을 ‘프리맘(Pre-mom) 데이’로 선포했다.

‘프리맘’은 엄마를 칭하는 ‘맘(mom)’에 ‘미리’ ‘예비’를 뜻하는 접두어 ‘Pre’를 붙인 ‘예비 엄마’라는 의미의 신조어다. ‘Pre’는 임신부를 뜻하는 ‘pregnant’의 앞 글자이기도 하다.

프리맘배려운동은 초기 임신부를 생활 속에서 보호하자는 캠페인. 프리맘데이를 9월 6일로 잡은 이유에 대해 운동본부 측은 숫자 ‘9’가 태아를 닮았고, 숫자 ‘6’은 임신부의 모습과 비슷하다는 데 착안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허은아 프리맘배려운동본부 회장은 “유산의 70∼80%가 임신 14주 이내에 발생한다. 그만큼 임신 초기에는 유산 위험이 높다”면서 “하지만 초기 임신부는 겉으로 표가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리 양보 등의 배려를 받기 어렵다”며 이번 운동의 취지를 밝혔다.

‘프리맘’ 1호로 선정된 임신부 오미선 씨(31)는 “자리를 양보하는 사람이 없어 행사장까지 지하철을 타고 1시간 동안 서서 올 수밖에 없었다”면서 “임신부를 위한 배려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임신 초기에는 호르몬과 자율신경의 변화로 신체리듬이 불안정하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미열이 나며 나른하고 쉽게 피로해진다. 하지만 배가 부르지 않아 타인의 눈에는 임신부로 보이지 않는다. 노약자석을 이용할 때도 따가운 눈초리를 받기 십상이다.

프리맘배려운동본부 기획마케팅분과 이호갑 위원장은 “직장, 사회에서 임신부를 배려하는 노력이 아직 미흡한 실정”이라면서 “이 운동이 사회문화로 정착돼 임신에 대한 두려움과 부담감을 줄이고 출산장려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프리맘을 우선적으로 배려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캐치프레이즈도 ‘프리맘 퍼스트(Pre-mom First)’이다”라고 덧붙였다.

운동본부는 초기임신부임을 다른 사람에게 알릴 수 있는 분홍색 배지를 배포하는 한편 ‘프리맘 배려 공모전’을 여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나현 서울시의사회 회장, 홍인정 국무총리실 여성가족정책과 과장 등이 참석했다.

프리맘 홈페이지(www.premomcare.org)에 가입하면 각종 이벤트와 프리맘 에티켓 등 프리맘 배려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박은정 기자 ejpark@donga.com

※ 본 지면의 기사는 의료전문 정선우 변호사의 감수를 받았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