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김태우, 3차 검찰 출석…“현 정부 전보다 위법성 높아”

입력 2019-03-26 13:12업데이트 2019-03-26 13: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6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3차 출석해 “이번 정부 블랙리스트는 고의나 위법성이 지난 정부 때보다 심했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지검에 나와 “지난 정부 블랙리스트의 경우 소극적 지원배제였는데도 법의 엄정한 심판을 받았다”면서 “이번 정부 블랙리스트는 무리한 감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쫓아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26일 기각된 김은경 전 장관의 구속영장에 대해 “사법부에서 결정을 내린 것은 일단은 받아들이고 다른 방법을 열심히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응 방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서울)동부지검에서 해야 할 일”이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지난해 12월19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 전 수사관이 비위 혐의로 원래 소속 기관으로 복귀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도 허위 사실을 언론에 유포하고, 공무상 취득한 자료를 배포하는 등 위법행위를 한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김 수사관은 12일 첫 번째 조사에 이어 18일 오전 10시께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수원지검에 출석해 13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았다.

【수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