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7월 들어 중국서 코로나 급증…재봉쇄 들어갈 듯

입력 2022-07-07 13:07업데이트 2022-07-07 13: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중국 코로나 일일 확진 추이. 7월 들어 급증하고 있다 - 블룸버그 갈무리
7월 들어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중국이 다시 봉쇄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중국 상하이에서 모두 54명의 일일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중국 전역에서 338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중국은 지난 4월 29일 일일 확진이 5000명을 넘어서자 지난 2달간 상하이 전면봉쇄 등 엄격한 규제를 통해 어느 정도 확산세를 잡았었다. 6월 말에는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확진자 발생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7월 들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전염성이 높은 BA.5.2 하위 변종이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하이보건당국은 이날 현재 상하이에서 54명의 일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일보다 2배 급증한 것이다. 같은 날 베이징에서도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뿐 아니라 시안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 부분봉쇄에 돌입했다.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곳은 안후이성이다. 안후이성에서 일일 확진자가 222명 발생했다. 안후이성의 한 소도시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 소도시는 전면봉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두 달 동안 중국은 완전봉쇄 또는 부분 봉쇄를 통해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는데 어느 정도 성공했으나 엄청난 경제적 대가를 치러야 했다.

그럼에도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가 사람들의 건강을 해치는 것보다 일시적인 경제적 악영향을 견디는 것이 낫다며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전면봉쇄는 아니더라도 부분봉쇄가 단행돼 또 다시 글로벌 공급망 경색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