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중국발 마그네슘 부족 사태?…유럽 車업계 “수주내 영향 우려”

뉴스1 입력 2021-11-08 17:50수정 2021-11-08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도체 부족 사태로 휘청대고 있는 유럽 자동차 업체들이 조만간 마그네슘 부족 사태에도 직면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동차 부품 공급사들은 전 세계 마그네슘 공급의 85%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이 생산 속도를 높이지 않는다면 업계가 심각한 부족 사태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통상적으로 많은 양의 마그네슘을 자체 구입하지 않는다.

하지만 부품 공급사들은 마그네슘에 크게 의존하는데, 마그네슘은 완성차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그 자체로 혹은 알루미늄과의 합금 형태로 사용된다. 특히 차량 경량화는 전기차 주행 범위를 늘리는데 유용하다.

주요기사
유럽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의 마그네슘 수출의 빠른 회복이 없다면 반도체 부족 사태로 그렇지 않아도 1년까지 연장된 차량 인도까지의 대기 기간이 더욱 길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BMW는 공급과 관련한 임박한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다른 업체들은 2022년 초까지의 재고는 확보돼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폭스바겐의 구매 책임자는 부족이 예상된다고 털어놓았다. 이 책임자는 “계획대로라면 분명히 마그네슘 부족 사태가 벌어질 것”이라며 “이것이 반도체 부족보다 큰 문제일지는 지금 당장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석탄 가격 급등과 에너지 배급으로 인해 제련소들이 조업을 줄이거나 중단함에 따라 중국의 마그네슘 생산량은 정상 수준의 약 50% 정도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일부 마그네슘 생산업체들에 대해 생산 재개를 허용했지만 그 부족분을 상당히 메울 만큼은 아니었다. 가격은 사상 최고치에서 다소 하락했지만 여전히 지난 1월의 두 배 이상 수준이다.

유럽자동차제조자협회(ACEA)의 조나선 오리오던은 “이 문제가 수주 내에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무척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어박스와 운전대에 마그네슘을 사용하는 독일 자동차 부품업체 ZF는 다른 나라들로부터 마그네슘의 새 공급원을 찾고 있다면서, 시장 점유율 규모를 감안할 때 중국 공급의 손실을 상쇄하는 것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독일의 비철금속 무역협회인 WV Metalle의 대변인 테레사 샤드는 “폭풍 전의 고요”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