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설 알 카에다 수장 9.11 20주 맞아 동영상으로 건재 과시

뉴스1 입력 2021-09-12 13:54수정 2021-09-12 1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당 기사 - TOI 갈무리
9.11테러를 주도했던 알 카에다 수장이 20주년을 맞아 “적을 지치게 하라”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이만 알자와히리 알 카에다 수장은 흰옷에 수염을 기른 모습으로 영상에 등장해 “미국이 20년 전쟁 끝에 패배해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다. 최신 무기로 무장한 적을 소진시키는 데는 막대한 자원이 필요하지 않았다. 적을 지치게 하라”고 말했다.

미국을 상대로 지구전을 펼치라는 얘기다.

이 동영상은 60분 분량으로 여러 가지 주제를 다루고 있다. 그는 영상에서 그의 사망설이 나돌던 지난해 12월 이후 사건도 언급하고 있어 최근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탈레반의 재집권은 언급하지 않아 매우 최근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미군 철수는 지난해부터 나왔던 것이고, 탈레반의 정권 재창출은 최근의 일이다.

알 카에다가 9.11 20주년을 맞아 이같은 동영상을 공개한 것은 알자와히리의 사망설을 불식시키고 ‘건재’를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알자와히리는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국에 의해 살해된 뒤 2011년 알 카에다의 수장에 올랐다. 하지만 건강이상설이 줄곧 제기됐으며, 한 때 사망설이 나돌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동영상을 통해 건재를 과시했다. TOI는 알 카에다의 동영상 공개는 그가 살아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은 물론 미군의 아프간 철수 이후 알 카에다의 활동이 본격화할 것임을 예고한다고 해석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도 최근 아프간 철수로 알 카에다가 발호할 가능성이 크며,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