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폭동 속에서 아이 던진 엄마의 사연

뉴스1 입력 2021-07-14 17:31수정 2021-07-14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아공이 닷새째 폭동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시위대 방화로 불이 난 건물에서 아이를 던져 살린 엄마의 사연이 화제다.

영국 BBC에 따르면 13일(현지 시간) 남아공 더반의 한 건물에서 시위대의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하자 한 엄마가 아이를 구하기 위해 건물 밖으로 아이를 던졌고, 밑에 있던 시민들이 아이를 받아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BBC에 따르면 다행히 엄마와 아이 모두 다친 곳 없이 다시 상봉할 수 있었다.

한편 남아공에서 발생한 폭동과 약탈 사태가 5일째로 접어들며 이로 인한 사망자 수는 72명으로 늘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이번 폭동은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이 지난 8일 부정부패 혐의로 구속되자 촉발됐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