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100일내 백신 개발 공동행동계획…“제2의 코로나 없도록”

뉴스1 입력 2021-06-12 23:25수정 2021-06-12 2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영국 콘월에서 개최 중인 가운데, 둘째 날인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인류·경제적 위기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카비스 베이 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영국 공영 BBC가 보도했다.

선언에는 향후 유사한 질병이 발생 시 100일내 백신은 물론 검진과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허가하고, 글로벌 보안 감시 네트워크와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역량을 강화하는 공동행동계획이 담길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 정부, 과학 등 기관 전반에서 도출된 국제 전문가그룹의 보고서와 권고안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BBC는 전했다.

코로나19 대응 계획이 발표되는 만큼 이날 회의에는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참석한다.

주요기사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세계는 새로운 전염병과 그 위험을 탐지하기 위해 더 강력한 글로벌 감시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