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살해’ 아프간 엽기 미군 테이프 공개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9:53수정 2010-09-28 1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NN입수보도.."수류탄 던지고 털을 벗겨 죽여라" 명령도 아프가니스탄 민간인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군들이 저지른 충격적 만행이 심문 비디오 테이프를 통해 공개됐다.

뉴스 전문 채널 CNN이 27일 보도한 영상은 5월 군 조사관이 아프간 민간인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제러미 몰록(22) 상병을 심문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심문 내용에 따르면 올해 초 제2보병사단 소속 몰록 상병 등은 캘빈 R 기브스 병장의 지시에 따라 비무장한 민간인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모욕했다.

몰록 상병은 "깁스 병장은 그 아프간인을 벽 옆에 세워두고는 나와 애덤 윈필드상병(Spc.)을 정조준을 할 수 있는 위치로 불러세웠다. 깁스 병장은, 그리고 나서 수류탄을 꺼내 던지고는 '좋아, 이 놈의 털을 벗겨버려. 죽여, 죽여버려'라고 명령했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피해자가 무장을 했거나 폭력적이었느냐는 조사관의 질문에 몰록 상병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이번 사건의 공소장에는 마약을 투약한 채로 재미삼아 민간인을 살해한 잔혹한 병사들의 행위가 묘사돼 있다.

깁스 병장은 희생자들의 손가락과 다리 뼈, 치아를 '기념품'으로 보관하고 있었으며 또 다른 병사는 두개골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피의자들은 희생자들의 시신 옆에서 찍은 각자의 사진도 갖고 있었다고 방송은 전했다.

내부고발을 하려고 했던 병사는 집단 구타와 협박을 당했다는 증언도 들어 있다.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군은 몰록과 깁스, 윈필드 외에 앤드류 홈스 일병과 마이클 왜그넌 상병 등 총 5명이다.

몰록 상병의 변호인 마이클 워딩턴은 CNN과 인터뷰에서 의뢰인이 놀이 삼아 살인을 했다는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급조폭발물 공격을 받아 뇌가 손상돼, 처방약과 대마초를 투약한 상태에서 깁스 병장의 압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변호했다.

다른 피의자들 역시 아편을 섞은 대마초를 매일 사용했으며 깁스 병장을 무서워했다고 주장했다.

27일 통합 군사재판법에 따른 예비 심리(32조 심리)에 출석한 몰록 측은 자신의 진술과 관련해 5월 당시 약물을 투여한 상태여서 심문을 받을 만한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현재로서는 심문 당시 자백 외에 그가 살인에 책임이 있다는 직접적인 물증은 없는 상태다. 다른 피의 병사들에 대한 예비 심리는 앞으로 여러 주에 걸쳐 진행된다.

국방부는 유출된 심문 테이프와 관련 "심문 비디오 공개는 군사법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을 미치므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