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구려史 왜곡중단”…여야의원 25명 결의안

입력 2003-12-12 18:24수정 2009-10-10 0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심재권(沈載權), 한나라당 권오을(權五乙) 의원 등 여야 의원 25명은 최근 중국이 고구려 역사를 자국 역사에 편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을 비판하는 ‘중국의 역사왜곡 중단 촉구 결의안’을 12일 국회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중국이 지난해부터 향후 5년간 200억위안(약 3조원)을 투입해 추진 중인 동북공정(東北工程) 프로젝트는 고구려사를 중국사에 귀속시키려는 데 목적이 있다”며 “이 프로젝트가 실현될 경우 고구려사, 발해사, 고조선사까지 중국 역사로 편입돼 한국사의 근간 및 정체성이 흔들리게 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결의안은 또 “중국 정부의 고구려 역사 왜곡 및 중국사 편입 시도에 대해 우리 정부는 엄중 항의하고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중국의 역사왜곡 시도에 대한 남북 공동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교육인적자원부와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 고구려사를 포함한 고대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한중역사공동연구회를 각각 설립하고 남북한, 중국, 일본, 몽골 학자가 참여하는 동북아역사공동연구위원회도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또 외교채널을 통해 “중국 학계의 고구려사 왜곡이 양국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중국 정부에 전달하는 등 외교적 노력도 병행키로 했다.

김영식기자 spear@donga.com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