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조수미, ‘태종 이방원’ 말 죽음 사건 비판 “강력히 처벌돼야”

입력 2022-01-22 21:47업데이트 2022-01-22 2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수미 KAIST 초빙석학교수© 뉴스1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KBS 1TV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장에서 불거진 동물 학대 논란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동물이 착취 당하고 죽음에까지 이르는 일은 법으로도 강력히 처벌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조수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종 이방원’ 학대당한 말 결국 사망에 대한 나의 생각”이라는 제목을 붙인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조수미는 “동물 배우(Animal Actor)들이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를 접할 때마다 나는 개나 고양이의 연기력을 잘 실린 장면보다는 오랜 시간 동안 기다리며 찍을 때 물이나 제대로 마실 수는 있는지, 훈련(Training) 받을 때 맞거나 학대 받은 건 아닌지 가슴을 졸이며 볼 때가 대부분”이라면서 그간 동물이 나오는 작품들을 볼 때 느꼈던 자신의 감정을 밝혔다.

이어 “오래 전, 공연차 내한해서 우리나라 TV에서 사극을 보려 치면 미신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개, 고양이 장면도 가끔 볼 수 있었는데 그 장면들이 너무나 끔찍하고 잔인해서 단지 뛰어난 영상 기술로 만들어진 장면들이 아닌 것들을 보고 경악을 한 적도 몇번 있었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우리나라에서도 앞으로 ‘생명에 대한 학대행위방지와 동물의 적정한 보호 관리’ 부문에서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통해 동물의 방송 출연시 미디어방침(가이드 라인)이 만들어져서 모든 방송 출연에 적용 돼야 할 것이며 어떤 식으로든 동물이 착취 당하고 죽음에까지 이르는 일은 법으로도 강력히 처벌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또한 “급속한 경제 발전으로 선진국의 반열에 올랐지만 시민들의 의식과 문화에 대한 성장은 시간이 필요하다, 하루 아침에 갑자기 잘 살 수는 있어도 문화와 의식의 세련됨은 ‘교육과 환경’에 의해 아주 서서히 변화하니까”라며 동물을 바라보는 의식이 바뀌어야 함을 역설하기도 했다.

더불어 조수미는 “‘동물에게 잔인한 사람은 다른 사람을 대할때도 마찬가지이며 그 사람의 인성은 동물을 대하는 태도로 알수 있다’라고 오스카 와일드는 말했는데 살면서 내가 경험했던 그대로를 반영한 명언이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고 덧붙이며 다시 한 번 안타까움을 표했다.

앞서 지난 19일 동물자유연대는 성명서를 ‘태종 이방원’ 제작진이 말을 활용한 촬영을 할 때 동물학대가 이뤄졌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동물자유연대가 문제를 제기한 장면은 지난 1일 방송된 ‘태종 이방원’ 7회에서 이성계가 말을 타고 가다가 낙마하는 신이다. 이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이에 KBS는 20일, 사과문을 내고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KBS는 “지난해 11월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워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했으나,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라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으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해당 사과에도 ‘태종 이방원’에 측에 대한 비판은 계속됐고, KBS는 결국 22일과 23일 해당 방송의 결방을 결정하고 향후 일정에 대해 논의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