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쇼윈도’ 전소민, 강렬한 상간녀 변신…이성재·송윤아 관계 균열 시작

입력 2021-11-30 08:39업데이트 2021-11-30 08: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 © 뉴스1
‘쇼윈도: 여왕의 집’ 전소민이 상간녀로 연기 변신하며, 극 중 이성재와 송윤아 사이에 균열을 내기 시작했다.

지난 29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연출 강솔, 박대희)은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전개를 펼쳤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이날 ‘쇼윈도: 여왕의 집’(이하 ‘쇼윈도’)은 전국 유료 가구 기준 2.04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에서는 2.086%의 수치를 보이며 역대 채널A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첫 회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은 한선주(송윤아 분)와 신명섭(이성재 분)의 리마인드 웨딩으로 시작됐다. 겉보기에는 완벽한 부부인 이들 부부는 많은 사람들의 박수를 받으며 정열적인 탱고를 선보였다. 그러나 리마인드 웨딩 중 누군가가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했고, 이를 파헤치는 수사가 시작됐다.

이어 드라마는 사건 발생 1년 전을 비추었다. 이때 역시 한선주와 신명섭은 행복이 넘치는 부부였다. 한선주는 여수로 출장을 가는 신명섭의 넥타이까지 골라주며 사랑이 가득한 배웅 인사를 했다. 신명섭은 그런 한선주의 사랑에 감사할 줄 아는 다정한 남편이었다.

하지만 신명섭의 출장에는 그의 내연녀 윤미라(전소민 분)가 함께였다. 신명섭이 윤미라와 1년 연애 끝 이별 여행을 준비했던 것. 이에 더해 신명섭은 패션 기업 라헨그룹 전무인 그는 자신이 새롭게 발매하는 브랜드 ‘빅토리아’ 패션쇼에 윤미라가 디자인한 구두를 핵심으로 세우며 그녀의 재능을 세상에 내놓았다. 하지만 사실 이는 모두 한선주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브랜드로, 윤미라의 구두 디자인을 보고 그 가치를 알아본 것도 모두 한선주였다.

같은 시간 한선주 역시 여수를 찾았다. 한선주의 어머니이자, 라헨의 회장인 김강임(문희경 분)이 신명섭을 의심하며 한선주를 패션쇼 현장으로 불렀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세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며 운명의 수레바퀴가 돌아가기 시작했다.

신명섭이 일 때문에 바쁜 사이, 한선주와 윤미라는 각자 여수 여행을 즐기기 위해 숙소를 나섰다. 두 사람은 여행 중 우연인 듯, 운명인 듯 계속 마주쳤다. 특히 한선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윤미라가 나타나 도와줬다. 윤미라는 렌터카 기름이 떨어져 도로에 묶인 한선주를 자신의 차에 태웠고, 저녁 식사 계산 직전 지갑이 없는걸 알게 된 한선주를 위해 돈을 대신 지급했다.

고마워하는 한선주를 뒤로하고 윤미라는 신명섭과 마지막 데이트를 즐겼다. 신명섭 역시 한선주에게 일 때문에 바쁘다고 이야기하고 윤미라를 만나러 나온 상황. 이때 신명섭은 윤미라에게 하이힐을 선물했고, 윤미라는 이를 신으며 앞으로 인생에 닥칠 모든 일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렇게 각자 여수에서 모든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는 날이 다가왔다. 신명섭은 한선주에게 윤미라가 디자인한 여왕의 구두 빅토리아를 선물하며 다시 자상한 남편으로 돌아왔다. 순간 모든 평화를 깨는 전화벨 소리가 울렸다. 이는 바로 신명섭과의 관계를 포기 못한 윤미라가 음독을 시도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병원의 전화였다.

신명섭은 윤미라를 만나러 달려갔고, 한선주는 공항에 홀로 남았다. 한선주의 쓸쓸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신명섭과 윤미라의 관계가 끝나지 않은 채로, 한선주와 윤미라의 관계도 시작됐다. 거미줄처럼 얽혀버린 이들의 만남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서 1년 후 핏빛 리마인드 웨딩 날로 연결될지 기대를 모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