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선생님 되려 공부 중인 악플러도…이번에 깨우치면 그냥 사업하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07:23수정 2021-08-04 0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시경. 유튜브
가수 성시경(42)이 선생님을 꿈꾸는 수험생으로 추정되는 악플러를 언급하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성시경은 3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악플러 중) 어떤 분이 교육 쪽에서 일 하려고 시험을 보려고 했나 보다”라며 “그런데 이거 되면(법적 처분을 받으면) 그쪽 시험을 못 보니까 용서해달라고 반성문이 왔다”고 설명했다.

성시경은 “한 번 또 생각했다. 이러면 안 되지 않나?”라면서도 “제가 처음에 약속하지 않았느냐. 봐주는 거 없다고. 나쁜 마음을 썼으니까 이제 교육 쪽에서 일 하시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중에 깨우칠 수도 있지만, 그러면 장사하면 된다”며 “이번에 깨우치면 누굴 가르치려는 생각하지 말고 그냥 사업을 하라. 좋은 마음으로”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성시경은 악플러에 대해 “선생님이 되려고 공부하고 있었던 사람 같다”며 “앞으로 그런 마음을 쓰지 마시라. 벌을 제가 주는 게 아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 그냥 저는 큰 돈을 계속 써서 (강경 대응을) 하는 것이고, 그것은 본인이 받는 거다. 그런 일을 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튼 저는 (악플러 찾기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제가 진짜 노력했다. 구글, 인스타그램 관계자에게도 연락을 했다”며 “주변 연예인들에게 늘 얘기한다. ‘우리 변호사 소개시켜 줄 테니까, 그냥 돈 써.’ (주변 연예인들이) 상처를 많이 받더라”고 설명했다.

악플러의 반성문에 대해선 “진심일 수도 있다. 정말 길다. 같은 내용으로 여러 번 쓴다. 그건 사생활이니까 공개하지 않겠다. ‘이렇게나 올바르게 글을 쓰는 사람이구나’ 싶다. ‘너무 너무 미안하다’고 해서 ‘너무 너무 상처였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지난해 네이버 등 국내 대형 포털 사이트들이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했지만 악플은 멈추지 않고 있다. 플랫폼만 연예인들의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으로 바뀌었을 뿐 악플이 뿌리 뽑히지 않은 것이다.

성시경은 올 5월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상습적으로 지각 한다’는 루머를 확산시키는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성시경은 “(악플러들은) 왜 이렇게 내가 지각을 한다고 믿고 있는 걸까”라고 물으며 “참 신기한 일”이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제가 (방송 생활을) 20년 했는데, 한 번도 안 늦었겠느냐”라며 “차가 말도 안 되게 (막혀서) 어쩔 수 없었던 적, 아팠던 적은 있었겠지만 제가 그렇게 인간적으로 인성이 덜 된, 늦는 사람으로 꼭 만들고 싶은 다짐의 굳건함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매니저에게 ‘변호사에게 한번 물어보라’고 했다. 그래서 알아보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로 충분히 고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소를 멈추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팬 분들이 싫어하시는 게 난 너무 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기별로 내가 변호사에게 돈을 주기로 했다”면서 “지금도 계속 (악플러를) 찾아내고 있는 중이다. (고소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