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식 아들이 내 이름” 박준규, 아버지 그늘 속 상처 고백

뉴스1 입력 2021-08-01 07:56수정 2021-08-01 07: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TBC ‘아는 형님’ © 뉴스1
‘아는 형님’에 출연한 박준규가 유명 배우 박노식의 아들로 살면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토로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야인시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안재모, 박준규, 박동빈이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준규는 쌍칼 캐스팅을 거부했던 사연과 함께 아버지 박노식과 관련된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먼저 박준규는 ‘야인시대’ 속 쌍칼에 캐스팅을 거절하려 했다고 밝히며 “(이미) 드라마 ‘왕초’에서 쌍칼을 했었다”라며 “‘야인시대’에서 또 쌍칼을 하라고 하니깐 안 하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박준규는 “아내가 감이 좋은데 ‘무조건 해야한다’라고 했다”라며 “안 했으면 어쩔 뻔 했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박준규는 유명 배우였던 박노식의 아들로 살아가야 했던 힘들었던 삶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박준규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자신이 들으면 가장 짜증 나는 말에 대해 ‘아이들이 아버지보다 인물이 낫다’라고 얘기했다. 이는 박노식의 그늘에 가려져 살아야했던 때에 대한 사연이 담겨있기 때문이었다.

박준규는 “난 평생 박준규라고 불린 적이 없다”라며 “박노식 아들 박준규가 내 이름이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사람들은 평생 박노식 아들로 자라와서 괜찮을 줄 아는데 그 소리를 너무 많이 들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쌍칼로 뜨고 나서는 여유가 많이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박준규는 “이제 아들이 데뷔하지 않았나”라며 “할아버지도 멋있었는데 아버지도 멋있고 아이들도 멋있다는 말을 듣는 게 좋다”라고 했다. 그렇지만 박준규는 “‘아이들이 아버지보다 훨씬 낫다’라고 말하는 건 좀 그렇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대해 박준규는 “예전에는 아버지만 못하다 하더니 이제는 내가 아이들만 못하다고 하는 것 같아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유명 배우의 아들로 살아온 박준규의 힘든 삶이 드러나는 이야기였기에, 많은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준규 외에도 안재모, 박동빈이 ‘야인시대’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풀어내며 추억을 소환했다. 또한 2부에는 ‘야인시대’ 속 문영철을 연기한 장세진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