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 “이혼후 분리된 방 무서워 원룸 생활…다신 결혼 싫다” 눈물

뉴스1 입력 2021-07-18 13:03수정 2021-07-18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웹 예능 ‘만신포차’ 영상 갈무리 © 뉴스1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이혼 후 힘들었던 심경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웹 예능 ‘만신포차’에서는 김경란이 출연해 만신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경란은 이혼 후 힘들었던 상황에 대해 “진짜 너무 지쳤나 보다”라며 “새소리, 바람 소리, 나무가 있고, 물이 있고, 파도소리가 있어야지 숨을 쉴 수 있는 상태인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김경란은 “지인들도 저를 한적하거나 혼자 있는 곳에 두면 안 되겠다고 사람들이랑 교류를 계속할 수 있는 곳에 있는 게 낫겠다고 조언을 해줬다”라며 “저 자신도 혼자 있는 게 불안하고 무서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경란은 “분리된 방이 싫어서 원룸에서 지냈다”라며 “(보이지 않는) 저 너머에 뭐가 있는 느낌이 들었고 그런 것에 대해서 불안증이 너무 심했다”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경란은 또한 새로운 인연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김경란은 “제 마음이 아직 정리가 안 됐다”라며 “다시는 결혼하고 싶지 않다”라고 얘기했다.

김경란은 “내 마음이 닫혀 있는데 무엇을 여쭐 수 있겠냐는 생각도 들었다”라며 “그렇지만 좋은 사람이 있는지는 궁금했었다”라고 새로운 인연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이에 한 만신은 “미래의 배우자가 안 보인다”라며 “본인이 알에서 나와야 한다, 지금은 본인이 어디든 숨고 싶은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