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허버허버’ 썼다 남혐 논란…SNS 비공개 전환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2 19:55수정 2021-06-12 2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박지윤. 동아닷컴DB
아나운서 출신 박지윤이 ‘남혐(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박지윤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무실 돌아와서 허버허버 먹은 삶은 갬자(감자)”라고 올렸다. 뒤이어 “일 끝내놓고 두 번째 허버허버”라면서 먹던 빵과 커피 사진을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은 그가 사용한 ‘허버허버’를 남혐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허버허버’는 음식을 급하게 먹는 모습을 뜻하는 말로 알려졌지만, 여초(女超) 커뮤니티에서 남자친구가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와 KBS2 ‘1박 2일’ 등의 프로그램에서 남성 출연진이 음식을 먹는 장면에 ‘허버허버’라는 자막이 삽입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주요기사
한편 박지윤은 이번 논란에 대해 별다른 언급없이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논란이 된 인스타그램 게시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