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x서예지가 직접 꼽은 관전포인트 공개

뉴스1 입력 2020-06-26 09:42수정 2020-06-26 0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과 서예지가 놓치지 말아야 할 3, 4회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 측은 26일 김수현과 서예지가 직접 꼽은 1, 2회 명장면부터 3, 4회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먼저 김수현은 촬영하면서 자신의 마음을 강렬하게 사로잡았던 장면으로 고문영에게 냉정하게 선을 그었던 2회 장면을 꼽았다. 2회에서 문강태는 “네가 내 안전핀 해라”며 자신의 마음을 비집고 들어오려는 고문영에게 “완치돼서 떠나는 환자들에게 우리가 하는 말이 있어. 다신 보지 말자, 제발 보지 말자”라고 말하며 철벽을 쳤다.

주요기사

김수현은 이 장면에 대해 “자신의 마음을 숨기고 뺏기지 않기 위해 발악하는 대사다”라며 “이미 뺏겼는지도 모른다”라고 순간 마음의 파동이 일었던 문강태의 감정을 설명했다.

서예지는 1회 고문영의 첫 등장 장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어린 팬에게 “공주는 무조건 착하다고 누가 그래?”라며 환상을 깨부수는 고문영의 서늘함이 드러난 장면이다. 서예지는 “고문영과 여자아이의 대화에서 그녀가 어떤 사고방식을 가졌는지 직접적으로 드러났다”라고 해석했다. 이어 “헤어, 메이크업, 의상뿐만 아니라 음식을 먹는 모습마저도 고문영스러웠다”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3, 4회 관전 포인트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방송에서 형 문상태(오정세 분)의 트라우마 시발점인 고향으로 돌아간 문강태와 그와의 어린 시절을 기억해낸 후 문강태를 찾아 나선 고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로운 장소에서 시작될 이들의 이야기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수현은 “문강태 문상태 그리고 고문영의 상처와 트라우마의 시작점인 성진시에서의 이야기가 시작된다”라며 “이곳에서 더욱 아슬아슬하고 위태로워질 강태의 변화를 주목해서 보시면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추천했다.

서예지 역시 “고문영의 불도저 같은 면모가 문강태 앞에서 제대로 터진다”라며 “극 중 동화책인 ‘악몽을 먹고 자란 소년’의 소년처럼 영혼이 자라지 못한 이들의 상처도 차츰 드러날 테니 이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시길 바란다”라고 예고했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