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고물가에 9월 실질임금 2.3% 감소…6개월째 ‘마이너스’

입력 2022-11-29 12:07업데이트 2022-11-29 12: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물가 지속에 물가 수준을 반영한 실질임금이 6개월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10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세전)은 408만5000원으로, 전년 동월(396만1000원)보다 12만3000원(3.1%) 증가했다.

상용직이 433만7000원으로 14만원(3.3%), 임시·일용직은 175만8000원으로 4만8000원(2.8%) 각각 증가했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가 363만7000원으로 8만원(2.3%) 늘었다. 300인 이상 사업체는 634만2000원으로 33만1000원(5.5%) 증가했다.

그러나 물가를 반영한 9월 실질임금은 375만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9만원(2.3%) 감소했다. 통장에 찍힌 월급은 12만원 가량 올랐지만 고물가 지속에 실제로 체감하는 월급은 오히려 줄었다는 얘기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7월(6.3%) 정점을 찍은 이후 8월(5.7%)과 9월(5.6%), 10월(5.7%) 세 달 연속 5%대에 머물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 실질임금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실질임금은 지난 4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다. 월별로는 4월 -2.0%, 5월 -0.3%, 6월 -1.1%, 7월 -2.2%, 8월 -0.6%, 9월 -2.3%다. 6개월 연속 감소세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실질임금 감소세에 올해 1~9월 월평균 실질임금은 360만5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00원(0.1%) 오르는 데 그쳤다. 이는 같은 기간 월평균 임금총액이 386만5000원으로 19만원(5.2%) 오른 것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다만 오는 2일 발표될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 물가 상승률이 높았던 기저효과로 인해 10월보다 상당폭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11월 물가가 4%대로 낮아지면, 지난 4월(4.8%) 이후 7개월 만의 4%대 물가다.

한편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1907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1862만4000명)보다 45만2000명(2.4%)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3월 이후 20개월 연속 증가세다. 사업체 종사자 수는 지난 2월(51만2000명) 50만명대 증가 이후 3월(47만1000원)부터 8개월째 40만명대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산업별로는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이 6만3000명 증가하며 18개월 연속 플러스 행진을 이어갔다. 숙박·음식 종사자는 8만2000명 늘어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직이 25만9000명(1.7%), 임시·일용직이 21만5000명(11.4%) 증가했다. 학습지 교사 등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가 포함된 기타 종사자는 2만2000명(2.0%) 줄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