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내일부터 가스요금 가구당 월 5400원 오른다…15.9% 인상

입력 2022-09-30 11:18업데이트 2022-09-30 1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월부터 주택용 도시가스 요금이 15.9% 오른다. 이를 적용하면 가구당 월평균 가스요금은 5400원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달 1일부터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서울시 소매 요금을 기준으로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2.7원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천연가스 공급규정을 바꿔 확정된 정산단가 인상분(MJ당 0.4원)에 기준연료비를 2.3원 추가로 올린 수치다.

요금 인상에 따라 주택용 요금은 현행 메가줄당 16.99원에서 19.69원으로, 음식점 등에서 사용하는 일반용(영업용1) 요금은 16.60원에서 19.32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인상률은 주택용이 15.9%이고 음식점·구내식당·이미용실·숙박시설·수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1)은 16.4%, 목욕탕·쓰레기소각장 등에 적용되는 일반용(영업용2)은 17.4%다.

서울시를 기준으로 연중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월 3만3980원에서 3만9380원까지 5400원 오른다.

정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유럽 가스 공급 차질로 액화천연가스(LNG) 국제 가격이 높은 추세를 유지하고, 최근 환율이 1400원대까지 급등하면서 요금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