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국민주 ‘3형제’의 굴욕…속터지는 개미들

입력 2022-09-23 06:35업데이트 2022-09-23 06: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주’ 삼성전자와 NAVER, 카카오 등 국민주 3인방이 연일 신저가를 기록하면서 개미 군단의 속을 까맣게 태우고 있다. 개인들은 주가가 하락할 때마다 ‘이제는 오르겠지’라는 심정으로 저가 매수에 나서고 있지만, 미국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등 증시 투자 환경이 여전히 터널을 지나고 있어 반등의 실마리는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삼성전자는 900원(1.63%) 내린 5만4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5만4300원까지 내리면서 이틀 연속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NAVER, 카카오 역시 각각 3.05%, 4.22% 하락했다.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삼성전자와 NAVER, 카카오는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국민주다. 국내 상장 기업 가운데 소액주주를 가장 많이 거느리고 있다는 이유에서 국민주라는 별명을 얻었다.

실제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삼성전자를 보유한 소액주주 수는 592만2693명이다. 지난해 말(506만6351명) 대비 85만6342명 증가했다. 국내 개인 투자자 수가 약 1384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는 만큼 개인 투자자 10명 중 4명 이상이 삼성전자를 들고 있는 셈이다. 카카오와 NAVER 역시 올해 상반기 기준 204만1314명, 97만3445명의 소액주주를 보유해 개인 투자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하지만 주가 흐름은 실망스럽다 못해 처참한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올해 초만 해도 8만원대에서 거래됐지만 연일 하락 곡선을 그리며 2020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내려앉았다. 연초 대비 수익률은 마이너스(-) 30.52%에 달한다. 같은 기간 NAVER와 카카오 역시 45.44%, 45.51% 떨어졌다. 특히 지난해 고점과 비교하면 주가는 각각 반토막, 3분의 1 토막 났다.

삼성전자는 경기 둔화와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라는 악재에, NAVER와 카카오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강도 높은 긴축 우려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일반적으로 금리가 오르면 기술주 등 성장주들의 밸류에이션 할인폭이 커진다. 소액주주 입장에서 속이 쓰릴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주가가 추락하고 있는 와중에도 개인들은 연일 저가 매수에 나서고 있다. 개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삼성전자 주식 1조92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2위인 두산에너빌리티(3475억원) 보다 다섯 배 가량 많은 수준이다. 카카오와 NAVER에 대해서도 각각 2152억원, 1819억원의 개인 매수세가 나타났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에 대해 주가 수준이 우려를 과도하게 반영하고 있다면서도 단기 반등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주가의 방향성을 좌우할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여전히 안갯속을 지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다운 사이클이 심화됨에 따라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7만5000원에서 7만원으로 하향 조정한다”면서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79조8000억원, 11조8000억원으로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인 13조3000억원을 하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