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사장 “XM3 생산 확대 위한 기회”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출물량 공급, 일자리 보호 이어져”
생존필수 조건으로 ‘노사화합’ 강조
르노삼성자동차의 도미닉 시뇨라 사장(사진)이 노사갈등 해소를 회사 생존의 필수 조건으로 재차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10일 경기 용인시에서 열린 ‘2022년형 XM3 출시 미디어 간담회’에서 “XM3 유럽 수출 물량 확대가 부산공장 일감 확보는 물론 회사 생존과 일자리 보호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유럽에서 XM3가 호평을 받고 있다. 생산물량 확대를 위한 기회를 놓칠 수 없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XM3 생산을 늘리기 위해 이달부터 부산공장을 2교대 정상 가동하기 시작했다. XM3는 르노삼성차 주도로 개발돼 러시아를 제외한 전 세계 물량을 부산에서 만든다.

시뇨라 사장은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는) 이런 사태가 르노삼성차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며 “수출 물량 확보와 부산공장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임단협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M3는 르노삼성차의 안정적인 수출 일감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차다. 지난해 3월 국내에 출시돼 4만 대 넘게 팔렸으며 올해 3월에는 ‘르노 뉴 아르카나’라는 이름으로 유럽 판매를 시작했다. 수출용으로만 만들던 XM3 하이브리드 모델 국내 출시도 추진 중이다.

주요기사
르노삼성차는 국내 완성차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해 최근까지 파업이 이어졌다. 수출 일감을 확보하지 못하고 내수 판매까지 줄며 지난해 796억 원의 적자를 냈다. 르노삼성차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서바이벌 플랜’에 따라 올해 2월까지 500여 명의 희망퇴직을 단행하고 약점으로 꼽혔던 원가 구조를 개선하는 등 비용 절감에 힘을 쏟고 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르노삼성#xm3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