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압 배터리… L당 연비 18km” 기아, ‘K8 하이브리드’ 선보여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5-05 03:00수정 2021-05-05 0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가 4월에 출시한 새 준대형 세단 ‘K8’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내놨다고 4일 밝혔다.

K8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마력의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44.2kW의 구동모터, 6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직전 K7 2.4 하이브리드 엔진의 최고 출력 159마력보다 성능이 약 13% 향상됐다. 또 구동모터의 효율을 높이고, 12V 보조배터리를 통합한 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해 L당 복합 기준 연비는 K7 하이브리드보다 11% 높은 18km를 구현했다.

트림(선택 사양에 따른 등급)별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및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 반영 기준으로 노블레스 라이트 3698만 원, 노블레스 3929만 원, 시그니처 4287만 원이다.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분류돼 서울시 공영주차장과 전국 공항주차장에서 요금 50%를 감면 받고, 서울 남산1·3호 터널 혼잡통행료도 면제된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고전압배터리#기아#하이브리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