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수사심의위 앞두고 현장 강행군…“자칫하면 도태돼”

뉴시스 입력 2020-06-23 15:46수정 2020-06-24 0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생활가전 사업 전략 점검에 나서며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최근 반도체·스마트폰 사업을 점검한데 이어 생활가전 사업 또한 면밀한 점검에 나선 것이다. 이 부회장이 만 52세 생일을 맞은 이날도 현장 강행군을 이어간 배경에는 녹록지 않은 대내외 여건에 대한 위기의식이 팽배해졌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가전부문(CE) 주요 경영진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 사업부장 부사장, 강봉구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이 부회장은 경영진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현황,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온라인 사업 강화 및 중장기 전략 등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현장에서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 자칫하면 도태된다”라며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자. 우리가 먼저 미래에 도착하자”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최신 가전제품들이 있는 전시장도 찾아 신기능을 직접 체험하고, 경영진과 소비자 편의성을 높일 신기술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응한 신제품 도입 계획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간담회를 마친 이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8월에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해 생활가전 생산공장과 금형 센터를 둘러보고 사업 전략을 논의했으며, 11월 삼성전자 창립기념일에는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고 당부한 바 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9일 법원이 그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후 잇달아 각 사업부 사장단과 만남을 가져왔다.

특히 오는 26일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판단하는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예정된 가운데 각 사업부의 경영 전략 점검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과 평택·기흥·수원 사업장에서 잇달아 만나 세계 반도체 시황과 투자 전략을 살펴보는 한편, 하반기 스마트폰 판매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나흘 뒤인 19일에는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서 DS 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점검했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의 현장 행보 강행군에는 삼성을 둘러싼 쉽지 않은 경영 환경에 대한 절박함이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부회장의 최근 발언에서도 이 같은 위기 의식을 엿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부회장은 19일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를 찾은 자리에서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고 언급한 데 이어 이날 수원 생활가전사업부에서도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시간이 없다”, “자칫하면 도태된다”는 등의 발언은 최근 삼성이 맞닥뜨리고 있는 심각한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실제로 삼성은 미중 무역분쟁, 한일 외교갈등, 코로나19 사태 등 여파에 주력 사업의 실적 감소가 불가피한 한편 ‘사법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유례 없는 위기를 맞았다.

우선 글로벌 경영 환경이 악화하며 올해부터 본격 회복세가 기대했던 반도체, 스마트폰 등 주력사업의 실적을 낙관할 수 없는 처지다.

북미와 유럽 지역의 메모리 수요 부진으로 인해 D램 반도체 현물 가격이 지난달부터 다시 하락곡선을 그리면서 하반기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고, 갤럭시 S20 등 스마트폰 신제품 판매 실적도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에서 자유롭지 않다.

일선 사업의 부진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은 여전히 사법 리스크에 발이 묶인 상황이다.

지난 2017년 초 특검 기소에 따른 재판이 아직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검찰이 기소를 강행해 또 다시 새로운 재판이 시작된다면 앞으로 수년간 삼성의 경영 정상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이어진다.

대검찰청 산하 수사심의위는 26일 현안위원회를 소집해 이 부회장 등의 공소제기 여부에 대한 심의기일을 진행하고, 현안위원회는 논의를 마친 후 이 부회장 등의 기소 여부를 과반수 표결로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이 수사심의위원회 결과에 구애받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많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 총수로서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절박함을 갖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그렇게 하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는 데 대한 답답함이 읽혀진다”면서 “오는 26일로 예정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의 결과가 주목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