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직원, 고객돈 1억1500만원 갖고 잠적

입력 2005-11-28 03:07수정 2009-10-08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은행 대전 중부지점 직원이 고객에게서 받은 대출상환금 1억1500만 원을 갖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대전 중부경찰서와 국민은행에 따르면 이 지점 이모(35) 대리가 15일 유모(62·여) 씨로부터 대출상환금 1억1500만 원을 자신의 통장으로 받은 뒤 잠적했다.

유 씨는 “이 씨가 ‘자신의 통장에 입금하면 중도상환수수료 170만 원을 면제해 주겠다’고 말해 송금했다”며 “대출통장에는 상환됐다고 표기돼 있으나 은행에서 ‘무효’라고 통보해 어찌된 영문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씨는 전산상으로는 대출금이 상환된 것처럼 처리해 놓고 유 씨에게서 받은 돈을 갖고 달아난 것으로 밝혀졌다.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