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썬앤문서 1억 수수]청와대 “돈 받은적 없다더니…”

입력 2003-12-11 18:51수정 2009-09-28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광재 전 대통령국정상황실장이 검찰에 출두한 11일 청와대는 하루 종일 무거운 분위기였다.

한 386 참모는 “광재가 그동안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는데, 막상 1억원 수수 사실을 인정하니까 허탈하다”고 말했다. 한 고위 관계자는 “이 전 실장이 친구한테 피해를 끼칠 것 같아 밝히기 어렵지만 돈을 받은 것은 없다고 얘기하던데…”라면서 말꼬리를 흐렸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안에서는 이 전 실장 얘기를 아무도 안 하고 있다”라면서 “분위기가 그저 무거울 뿐”이라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이 전 실장의 총선 출마가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반응도 조심스럽게 나왔다.

한 핵심관계자는 “이 전 실장이 기자들에게 e메일을 보내기 전에 청와대 몇몇 참모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다”며 “설사 당에 돈을 전달했다고 해도 할 말이 없게 된 셈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박진(朴振) 대변인은 “검찰이 도마뱀 꼬리 자르기나 특검 무마를 위한 축소 은폐 수사를 계속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은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사람이 1억원을 받은 사실을 숨겨온 것은 정권의 도덕성이 붕괴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며 “돈을 전달받은 ‘민주당 인사’가 누구인지 그 돈이 실제 입금됐는지 계좌추적을 통해 정확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