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대한항공, 공군 F-4 전투기 창정비 사업 마무리… 최종호기 출고 기념식 개최

입력 2022-05-26 13:14업데이트 2022-05-26 13: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5년간 공군 F-4 팬텀 437대 창정비 완료
F-15·16·C-130·A-10 등 창정비 수행 중
“축적한 노하우 기반 군용기 MRO사업 확대 추진”
대한항공이 35년간 수행한 공군 F-4 창정비 사업을 마무리 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5일 부산 강서구 소재 대한항공테크센터에서 공군 F-4 팬텀 전투기 창정비 최종호기 출고 기념식을 개최했다.

F-4 팬텀 전투기 창정비 사업은 지난 1988년 시작됐다. 35년간 총 437대에 대한 창정비를 완료했다. 이번 행사는 마지막 창정비 출고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임직원과 공군 군수사령부 및 운용부대 관계자들이 행사에 참석했다.

F-4 팬텀 전투기는 대한민국 공군이 지난 1968년 베트남전 참전에 대한 보상으로 미국으로부터 무상임대로 6대를 처음 도입한 후 점진적으로 추가 도입한 항공기다. 1960년대 후반부터 우리군 주력 전투기로 활약했다. 1990년대 후반 F-15K 도입과 최근 F-35A 도입으로 순차적으로 퇴역 중이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창정비는 고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항공기 각종 시스템을 사전점검하고 기체를 완전분해한 후 주요부위 상태 검사와 비파괴 검사 등을 진행하는 작업이다. 발견된 결함에 대해서는 수리보강과 성능개선이 이뤄진다. 작업 완료 후에는 각 계통 작동점검과 시험비행 등을 통해 새 항공기 수준 컨디션을 구현하는데 목적이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F-4와 F-15, F-16, C-130, A-10 등 전투기와 수송기, HH-60, CH-53 등 헬기 등에 대한 창정비와 개조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2020년에는 2900억 원 규모 F-16 전투기 수명연장, 창정비 사업, 1500억 원 규모 H-53E 대형헬기 창정비 사업 등을 수주했다. 독자적인 창정비 기술력과 전문화된 군수 지원 역량을 입증한 성과다.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은 “대한항공테크센터는 F-4 전투기 뿐 아니라 다양한 항공기 창정비를 수행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최대 군용기 정비 기지”라며 “6000여대 규모 각종 군용 항공기 창정비 및 성능개량 작업경험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군용기 MRO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