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당 제자라는 이유로 ‘친일파’ 낙인…편 가르기 횡행, 안타까워”

박선희 기자 입력 2020-11-27 16:56수정 2020-11-27 17: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근배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일제강점기와 전쟁, 분단의 역사 속에서 상처 받은 이가 어디 나 하나뿐이겠습니까. 그런데도 여전히 편 가르기가 횡행하는 문단 현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27일 시조시인인 이근배 대한민국예술원 회장(80)은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930년대 중반 충남 아산에서 독립운동을 펼친 공로로 부친 이선준 씨(1911~1966)에게 작고 54년 만에 건국훈장 애족장이 수여된 데 대해 “필설로 다할 수 없는 감회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국가보훈처는 6일 독립유공자 포상 대상자에 이 회장의 부친을 올렸다.

이번에 인정받은 이 회장 부친의 공로는 1933~1935년 현 아산시 신창면 일대에서 아산적색농민조합을 결성해 농민운동을 이끌고 민족주의를 고취했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이 회장의 부친은 두 차례 옥고를 치렀다.

하지만 6·25전쟁 이후 남로당원 경력과 보안법 위반 등 좌익 운동 경력이 문제가 돼 이 회장의 가족은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할아버지 손에 자란 이 회장은 “아버지 얼굴을 제대로 본 건, 열 살 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며 “연좌제가 있던 시절에는 공직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늘 숨죽여 살아야 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시절의 압박감, 모진 세월을 견딘 어머니를 지켜봐야 하는 괴로움은 ‘내가 문을 잠그는 버릇은/문을 잠그며/빗장이 헐겁다고 생각하는 버릇은/ … 낯선 사람들이 돌아간 뒤/겨울 문풍지처럼 떨며/새우잠을 자던 버릇은’(‘문’)이나 ‘어머니가 흘린 땀이 자라서/꽃이 된 것아/너는 사상을 모른다’(‘냉이꽃’) 등 그의 시(詩)세계에서도 잘 드러난다.

이념 대립 속에 부친의 항일운동 공로를 인정받지 못했던 피해자였지만 이 회장은 올 초 문단 일각에서 ‘친일 시인’이라는 공격을 받았다. 그가 2011년 경기 파주시 6·25전쟁참전기념비에 쓴 비문에 6·25전쟁 영웅 고 백선엽 장군을 언급했다는 이유가 전부였다.

그는 “우리 문학이 아직도 미당(서정주)의 제자라는 이유로 ‘친일파’ 낙인을 찍고, 항일운동 관련 시를 수백 편 써도 그런 한 구절 때문에 ‘친일 편 가르기’를 한다”며 “아직도 ‘너는 누구 편이냐’는 질문을 무자비하게 던지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제는 우리 역사의 아픔과 상처 속에서 생긴 글에 대한 조명이 필요한 때라고 생각한다”며 “단순히 좋은 시를 넘어서 한국적 역사와 생활을 반영한 글이어야 위대한 문학으로 세계의 주목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