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공천 후유증…민병두 이어 차성수·문석균도 무소속 출마
더보기

與 공천 후유증…민병두 이어 차성수·문석균도 무소속 출마

뉴시스입력 2020-03-16 15:42수정 2020-03-16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병두, 금주 내 탈당…"청년 후보 당선 역부족"
금천 차성수·이목희 역시 당 전략공천에 반발
'아빠찬스' 논란 문석균도 내일 출마 선언 예정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공천 작업이 일단락되면서 공천 탈락자들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된 이들의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동대문을에서 컷오프 된 3선 중진의 민병두 의원이 “지역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며 가장 먼저 불을 댕겼다.

이 지역은 민주당이 민 의원을 컷오프하면서 청년전략지역구로 지정, 장경태 청년위원장과 김현지 당 코로나19대책추진단 부단장의 경선을 결정했다.


민 의원은 16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무소속 출마를 한다”며 “이번주에 내에 탈당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민 의원은 “저히 청년후보를 보수색이 강한 이 지역에서 상대 당을 꺾게 하기에는 시간상으로도, 조건상으로도 역부족이라고 하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금천 공천을 신청했던 차성수 전 금천구청장 역시 이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차 전 구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전략공천은) 소중한 국민과 당원의 권리를 빼앗았고, 권력은 밀실에서 나왔다. 불합리하고 공정하지 않다. 오만하다. 비민주적이고 반민주적”이라며 “당당히 국민과 함께 걷겠다”고 밝혔다.

현역인 이훈 의원이 불출마한 금천은 최기상 전 판사가 전략공천을 받았다.

역시 이 지역 예비후보였던 이목희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납득되지 않는 전략공천”이라며 “전략공천을 철회하든지 아니면 정당한 사유를 설명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 역시 잡음이 무성하다. 문 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이 17일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부위원장은 아버지의 지역구를 세습한다는 ‘아빠찬스’ 논란이 일자 당 지도부의 불출마 권유를 받아들이고 불출마를 결정했다.

하지만 당이 이 지역에 연고가 없는 영입인재 오영환 전 소방관을 전략공천하면서 지역 조직과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반발이 일었다. 당직자들 역시 이달 초 “중앙당이 의정부갑 당원을 배신하고 잘못된 결정을 했다”며 집단 사퇴했다.

당의 결정에 반발하면서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하는 이들이 잇따르자 민주당도 노심초사하고 있다. 여권 표가 분산되면서 어부지리 격으로 야당 후보에 유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 시흥과 강원 원주 등에서도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당초 경선 지역이었던 경기 시흥을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단수공천 받자 이 지역 예비후보였던 김윤식 전 시흥시장은 반발하며 민주당을 상대로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경선에서 승리한 강원 원주갑 지역에서는 권성중 예비후보가 이 전 지사 출마에 반발해 민주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 출마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