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발전시장 침체에… 두산重 1000명 규모 명퇴
더보기

발전시장 침체에… 두산重 1000명 규모 명퇴

김도형 기자 입력 2020-02-19 03:00수정 2020-0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장침체-탈원전 정책 여파
“고용유지 한계… 구조조정 불가피”
두산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두산중공업이 대규모 희망퇴직에 들어간다.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 속에 탈석탄, 탈원전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급격한 에너지 정책 변화에도 타격을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두산중공업은 18일 사내에 명예퇴직 시행을 공고했다고 밝혔다. 만 45세 이상 기술직, 사무직 직원을 대상으로 20일부터 2주 동안 명예퇴직 신청을 받겠다는 것이다. 근속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 치 임금을 추가로 지급하고 20년 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 원을 주는 조건이다.

전체 직원 6000명 중 명예퇴직 조건에 맞는 인원은 총 2600여 명이다. 두산중공업 측은 실제 명예퇴직 인원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관련 업계는 실제 퇴직 규모가 1000명을 넘길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화력·원자력 발전소 건립 등이 주력 사업인 두산중공업이 세계적인 환경 규제 강화와 에너지 수요 감소로 인한 석탄 화력발전소 건립 위축에 직격탄을 맞은 상황이라 대규모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최근 세계적으로 발전 시장 침체가 이어지면서 국내외 발전사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두산중공업과 마찬가지로 발전 사업을 벌여왔던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과 독일 지멘스 등도 이미 2, 3년 전에 최대 2만 명 이상의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을 벌인 바 있다.

주요기사

두산중공업은 매출의 30% 이상을 국내에서 올리는 가운데 정부의 급격한 에너지 정책 기조 변화가 악영향을 끼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가 당초 세웠던 원자력 발전소와 석탄 화력발전소 건립 계획을 급격히 수정하면서 발전소 주기기에 대한 의존도가 큰 두산중공업의 상황이 더 악화됐다는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2013년부터 1조 원가량을 투자해 가스터빈 국산화에 성공하고 풍력 발전 사업도 이어왔지만 정부의 정책 변화는 이보다 빨랐다. 2012년에 별도 기준 연간 매출이 7조7000억 원을 넘겼던 두산중공업은 지난해에는 매출이 3조 원대에 그쳤다.

두산중공업은 약 5년 전에도 52세 이상 사무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해 200여 명이 회사를 떠난 바 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업황이 나빠진 지난 4년여간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면서 재무적인 노력과 사업 다각화에 힘썼지만 한계에 이르면서 인적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두산중공업#대규모 희망퇴직#발전시장#구조조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