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유한국당 간판 3년 만에 내리나…“새 당명은 통합신당”
더보기

자유한국당 간판 3년 만에 내리나…“새 당명은 통합신당”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03 17:20수정 2020-02-03 1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범보수 야권 통합신당의 당명으로 ‘통합신당’이 잠정 결정됐다.

한국당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당명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당 이름 뿐만 아니라 당 상징색, 로고 등도 모두 바꾸기로 했다.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명은 통합신당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직 (최고위에서) 의결은 하지 않았지만 그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도 “통합신당은 내가 제안한 당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외에도 ‘대통합신당’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보수 통합신당 관련 논의를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새 당명을 선정하기로 합의했다.

한국당의 주도하에 통합신당의 새 당명과 로고 등의 가안을 만들고 이후 출범할 신당 창당준비위가 당명을 최종 확정지을 계획이다.

새 당명이 확정되면 ‘자유한국당’은 3년 만에 간판을 내리게 된다.

한국당은 지난 2012년 2월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바꿨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태 후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