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시기 힘든 개발자, 직접 키우자”… 다시 신입공채 나선 IT기업
더보기

“모시기 힘든 개발자, 직접 키우자”… 다시 신입공채 나선 IT기업

신무경 기자 입력 2020-02-03 03:00수정 2020-02-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버 이어 쿠팡도 3년만에 실시… 위메프는 9년만에 작년 첫 선발
글로벌기업들 국내 인재채용 확대… 업계 “최대 20만명 IT인력 필요”
1월 초 네이버의 신입 개발자 100여 명은 네이버의 자회사인 일본 라인 본사를 방문했다. 2016년 이후 처음으로 채용된 신입 개발자 인력을 위한 행사였다. 대규모 인력이 해외 지사를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보니 채용 부서뿐만 아니라 다른 부서까지 동원돼 ‘새내기 IT 개발자’들을 대접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주니어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선발 및 육성하기 위해 신입 개발자 공채를 다시 도입했다”면서 “올해도 대학생들의 수요를 파악해 신입 채용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내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신입 개발자 육성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IT 분야의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자 경력 개발자 확보가 어려워진 탓이다.

쿠팡도 최근 3년여 만에 대규모 신입 개발자 공채에 나섰다. 사업 확장으로 IT 개발 업무가 늘면서 경력직만으로는 인력 수급이 어려워지자 채용방식을 바꾼 것이다. 쿠팡 관계자는 “경력 개발자 인력 풀(pool)이 한정적인 만큼 좋은 사람을 뽑아 직접 키우려는 것”이라며 “채용 인원에 제한을 두지 않고 회사에 맞는 사람을 찾아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0년 창업한 위메프도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개발자 신입공채를 진행했다. 공채로 뽑힌 직원들이 회사 투자 대비 높은 성과를 내면 이 같은 방식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재홍 강릉원주대 멀티미디어공학과 교수는 “규모가 커진 IT 기업들이 중소기업의 인재를 빼앗지 않고 신입채용을 통해 일자리도 창출하면서 직접 개발자를 육성하려는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IT 인력의 부족은 기존 전통산업 분야마저 ‘디지털 전환’에 나서면서 인력 수요가 급증하는 영향도 크다. IT 기업뿐만 아니라 제조, 서비스 등 IT와 무관한 기업이나 회사 내 사업부문마저 소프트웨어(SW) 개발자를 찾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이 국내 IT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선 것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지난달 서울에서 채용행사를 개최한 아마존의 캐나다법인은 국내 주요 대학의 인공지능(AI) 분야 학과 교수들에게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IT 업계 관계자는 “미국에서 SW 개발자의 평균 연봉이 10만 달러(약 1억2000만 원)에 이를 정도로 대우가 좋다 보니 국내 인력이 해외로 가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원하는 수준의 경력 개발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보니 개발자를 꿈꾸는 대학생을 선발해 코딩 교육 등을 진행한 뒤 채용하는 곳도 있다. ‘인턴 후 정규직 채용’의 진화된 채용방식인 셈이다. 우아한형제들(서비스명 배달의민족)의 ‘우아한테크코스’가 대표적 사례다. 10개월간의 개발 교육을 마친 수료생 절반 이상(23명)이 우아한형제들의 신입 개발자로 올해 입사했다. 우아한테크코스를 통한 채용은 내년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국내 IT 기업들이 신입 개발자 육성에 나섰지만 한동안 인력 부족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국내 SW산업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2만5000명 수준의 역량 있는 개발자가 필요하다고 보지만 민간업계에서는 최소 3만5000명에서 최대 20만 명이 필요하다는 의견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문송천 KAIST 명예교수는 “한국 기업은 개발자 인력에 대규모 투자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해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보니 능력 있는 젊은이들이 SW 분야로 나서겠다는 생각이 아직도 많이 부족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it기업#신입공채#네이버#위메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