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당한 비극…‘자살시도’ 구조했더니 의사 실수로 사망
더보기

황당한 비극…‘자살시도’ 구조했더니 의사 실수로 사망

뉴시스입력 2020-01-16 06:31수정 2020-01-16 0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년차 전공의, 부적절한 위치에 기관절개술
노출 혈관 있는데도 튜브 삽입한 걸로 파악
금고 10월·집행유예 2년…"유족들 엄벌 탄원"
"별다른 이상반응 발견되지 않은 점 등 고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환자의 기관절개술을 잘못 실시한 의사에게 1심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기관절개술은 성대 하부 기관을 절개해 코나 입이 아니라 절개구멍을 통해 공기를 흡입해서 숨을 쉴 수 있도록 하는 수술이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이상률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로 기소된 의사 A씨(32)에 대해 금고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지난 10일 선고했다.

판결을 보면 B씨(28·여)는 지난 2016년 8월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이를 발견한 부모의 신고로 모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다행히 사망하지 않은 상태였다.


B씨는 응급조치로 활력징후는 안정됐으나 의식은 혼미한 상태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주요기사

당시 B씨의 주치의는 기관절개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같은 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에 협진을 요청했다. 이에 이 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소속 2년차 전공의였던 A씨는 B씨의 목에 기관절개술을 실시해 튜브를 삽입했고, 같은 달 18일 기관교체를 실시했다.

의학계에선 기관절개술은 기관을 절개해 튜브 등을 삽입하는 수술로 목 중앙의 두번째 기관륜(기관연골고리)을 절개하는 게 일반적이다. 부적절한 위치에 튜브를 삽입할 경우 누공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데 수술 후 1~2주 사이에 일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A씨는 주의 의무를 소홀히 한 채 B씨에 대한 기관절개술을 실시하면서 제8기관륜 내지 제9기관륜을 절개해 통상 위치보다 낮은 위치를 절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A씨는 일반적으로 권고되는 기관륜보다 낮은 부위를 절개한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그 부위에 노출된 혈관이 있는 사실을 관찰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튜브를 삽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교체를 하면서도 별다른 조치 없이 삽입된 튜브를 제거하다가 노출돼 있던 혈관을 손상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B씨는 기관교체 당일 ‘팔머리동맥 손상으로 인한 기관-팔머리 동맥 사이 누공으로 인한 출혈에 의한 질식’으로 사망했다.

이 판사는 A씨의 과실로 B씨가 사망했다고 봤다.

이 판사는 “피고인의 업무상 과실로 피해자가 사망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유족들은 회복할 수 없는 큰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피고인은 유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고 유족들도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극단선택 시도로 의식을 잃은 피해자를 치료하기 위한 과정에서 발생했던 점, 피고인으로서는 기관절개술 후 피해자에게 별다른 이상반응이 발견되지 않아 혈관 손상의 가능성을 인식하지 못했고, 그에 대한 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인이 처벌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