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을과 겨울 사이[고양이 눈]
더보기

가을과 겨울 사이[고양이 눈]

최혁중 기자 입력 2019-11-30 03:00수정 2019-1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을이 끝나 갑니다. 빨갛게 물든 단풍잎이 가벼운 바람에도 힘없이 떨어집니다. 연못에 내려앉은 나뭇잎이 아침 햇살을 받으며 다시 바람에 흘러갑니다. 겨울로 가는 것이겠죠.
 
― 서울 창덕궁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