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국민은 어렵다는데 경제 괜찮다는 靑…말조심해야”
더보기

박지원 “국민은 어렵다는데 경제 괜찮다는 靑…말조심해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2 09:37수정 2019-11-12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사진=뉴스1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지난 2년 반 동안 문재인 정부의 가장 아쉬운 점으로 ‘민생경제’를 꼽았다.

박 의원은 12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국민은 어렵다고 하는데, 청와대에서 자꾸 경제가 괜찮다고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금 실제로 (전남) 목포에 가보면 지방대 출신들, 20~30대의 구직난 등 이러한 것들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진짜 희망없이 살아가고 있는데 자꾸 고용도 좋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데, (청와대에서) 자꾸 좋다고 하니까 배신감까지 드는 것 같다. 그러한 문제는 청와대에서 말씀을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출범 2년 6개월을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60점’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초심으로 돌아가서 모든 일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의미에서 (점수를) 짜게 드렸다”면서 “(문 대통령은 제 점수에) 마음이 아프셔야 한다. 그래야 나머지 2년 반을 더 초심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하신다”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