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동우성2차, 연내 조합설립 추진 나서
더보기

목동우성2차, 연내 조합설립 추진 나서

동아경제입력 2019-11-05 11:03수정 2019-11-05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는 16일 조합설립 위한 최종 사업설명회 개최

양천구 최초 리모델링을 사업을 추진 중인 목동우성2차아파트가 연내 조합설립을 목표로 오는 16일 최종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롯데건설, 하우드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세종코퍼레이션과 함께 조합설립에 착수한 지 약 1개월 만이다.

지난 달 19일 첫 설명회에서는 약 800명이 넘는 주민들이 설명회장을 찾아 리모델링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조합설립동의서도 기대 이상으로 접수되었다는 게 추진위 측 설명이다.또 KB국민은행, 롯데건설 등이 참여해 이주비 대출과 같은 금융과 관련한 주민들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도 함께 마련됐다.


추진위 관계자는 “1차 사업설명회 전후로 조합설립동의서가 집중되는 등 리모델링에 대한 주민들의 추진 열의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연내 조합설립과 함께 투명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최종 설명회는 오는 16일 오전 10시에 아파트 인근에 위치한 예성교회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