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주말 최고위원 간담회… ‘조국 임명’ 黨입장 靑에 전달할 듯
더보기

與 주말 최고위원 간담회… ‘조국 임명’ 黨입장 靑에 전달할 듯

문병기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9-07 03:00수정 2019-09-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청문회]靑, 임명단행 기류속 檢수사 주시
文대통령, 동남아 순방 마치고 귀국 문재인 대통령이 5박 6일간의 동남아 3개국(태국, 미얀마, 라오스) 순방을 마치고 6일 오후 귀국했다. 문 대통령이 탄 공군1호기가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내린 시간, 국회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됐다. 왼쪽부터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성남=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마무리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말 조 후보자 임명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회에 요청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6일로 만료되면서 문 대통령은 7일 0시부터 조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경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내려 공항에 대기하던 헬기로 이동하는 사이 2분여간 마중 나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대화를 나눴다. 5박 6일간의 순방 중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과 여론 동향 등에 대한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조 후보자 임명과 관련한 의중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 도착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상 중인 태풍 ‘링링’과 관련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 뒤 조 후보자 청문회를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서울공항에서 돌아온 직후 8일 당 최고위원 간담회를 소집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주말 동안 취합한 여론과 최고위원들의 의견 등 당의 입장을 종합해 청와대에 전달하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청문회를 두고 임명 기류를 흔들 만한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 본인과 관련해 새롭게 제기된 의혹도 없었고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을 포함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이 대부분 소명됐다”고 주장한 뒤 “임명 기류는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청문회를 거치면서 조 후보자의 임명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청와대와 여당에선 조 후보자 임명 여부가 정국 주도권을 둘러싼 여야 힘겨루기로 이어진 데다, 여기서 밀리면 내년 총선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인다는 전략이다. 특히 청와대와 검찰의 충돌로 비화된 만큼 조 후보자 낙마는 국정 운영 동력을 돌이킬 수 없이 훼손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청와대 내부에선 8, 9일 조 후보자를 포함한 신임 장관들의 임명을 재가하고 국무회의에 참석하도록 하는 일정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청문회 결과와 민주당 의견 등을 종합하는 과정을 거쳐 임명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7일 태풍의 영향이 본격화할 수 있는 만큼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이 수사 속도를 올리고 있는 데다 조 후보자 부인이 기소될 경우 청와대가 마냥 임명을 강행하는 데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가 이날 청문회에서 “배우자가 (검찰에) 기소되면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의에 “후보 사퇴 여부는 제가 거론하기 어렵다”면서도 “(거취를)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검찰 수사도 임명 시기를 판단하는 데 감안할 변수”라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강성휘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국회#인사청문회#문재인 대통령#더불어민주당#검찰 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