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포영화 보던 70대 극장에서 사망, 옆자리 관객 충격
더보기

공포영화 보던 70대 극장에서 사망, 옆자리 관객 충격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7-05 17:42수정 2019-07-05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국 관광지 파타야에서 공포영화를 보던 70대 영국인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태국 파타야에서 휴가를 즐기던 영국인 버나드 채닝(77)이 전날 오후 8시께 '애나벨 집으로'를 보다가 사망했다.

당시 극장에서 영화가 끝나고 조명이 켜지자 옆자리에 있던 관람객은 버나드 채닝이 꼼짝 않는 것을 발견하고 직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구조대는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내렸다. 함께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주요기사

타살로 볼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버나드 채닝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