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지인력 쓰고 핀테크로 차별화… 동남아서 싹트는 ‘금융한류’
더보기

현지인력 쓰고 핀테크로 차별화… 동남아서 싹트는 ‘금융한류’

최혜령 기자 , 조은아 기자 입력 2018-11-23 03:00수정 2018-11-23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한 금융 강한 경제 만든다]2부 눈앞만 보는 ‘우물안 금융’
<3>금융영토 확장, 첫걸음 뗀 한국
베트남 호찌민 도심에 있는 ‘신한베트남은행’ 본점 영업점. 신한베트남은행은 현지인 채용, 현지 은행 인수, 현지 핀테크 업체들과의 잇단 제휴 등을 통해 베트남 내 1위 외국계 은행으로 올라섰다. 호찌민=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지난달 찾은 베트남 호찌민 도심의 ‘신한베트남은행’ 본점. 1층 영업점에는 고객 20여 명이 업무를 보기 위해 대기표를 뽑은 후 기다리고 있었다. 한국에 있는 신한은행 지점과 겉모습은 비슷했지만 창구 직원과 고객은 모두 현지인이었다. 인터넷뱅킹을 신청하러 온 레안 씨(33)는 “직원들이 일처리가 빠르고 친절하다. 이자도 높아 한국계 은행을 이용한다”고 말했다.

이곳 본점 직원 449명을 포함해 베트남 전역에 뻗어 있는 신한베트남은행 30개 영업점에서 일하는 직원은 1700여 명. 이 중 97%가량이 현지인이다. 1993년 국내 은행 최초로 호찌민에 진출한 신한은행은 이처럼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몸집을 키웠다. 베트남 은행처럼 현지인과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예금자산을 꾸준히 늘렸고 지난해엔 현지에 진출한 호주계 ANZ은행의 소매 부문을 인수했다. 현재 신한베트남은행은 총자산 35억 달러, 고객 100만 명을 넘어서며 HSBC은행을 제치고 현지 외국계 은행 1위를 지키고 있다.

국내 금융회사들이 포화상태인 안방을 벗어나 동남아시아에서 ‘K파이낸스’(금융한류) 시동을 걸고 있다. 6억3000만 명의 거대한 인구와 연평균 6% 안팎의 성장률을 자랑하는 동남아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겠다는 전략이다.


○ 동남아에서 영토 확장 나선 한국 금융

주요기사

크게보기그래픽=김성훈 기자
동남아 시장에 뛰어든 한국 금융사들은 교민과 한국 기업만 상대하던 기존 영업 방식에서 탈피해 ‘현지화’와 ‘모바일 금융’을 무기로 외연을 넓히고 있다. 특히 동남아는 금융 인프라는 낙후돼 있지만 스마트폰 보급률은 높아 오프라인 지점 위주의 확장보다는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디지털 금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도시 개발이 한창인 캄보디아 프놈펜 곳곳의 커피숍에서는 ‘리브 페이로 결제하면 20% 할인된다’고 적힌 노란 안내문을 볼 수 있었다. 리브 페이는 KB국민은행이 선보인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다. 현지에서 만난 니카 씨(20)는 “일주일에 3, 4번은 리브 페이를 쓴다”고 말했다.

금융시장 규모는 작지만 130개 금융사가 경쟁하는 캄보디아에서 국민은행은 모바일 송금·대출·결제 서비스 ‘리브 캄보디아’를 앞세워 핀테크 영업에 힘을 쏟고 있다. 박용진 KB캄보디아은행 법인장은 “2년 만에 리브 캄보디아 가입자가 8만 명을 넘어섰다. 낮은 수수료와 빠른 거래 속도가 현지인에게 어필되고 있다”고 말했다.

KEB하나은행은 인도네시아에서 모바일 메신저 플랫폼 ‘라인’과 손잡고 디지털 금융 사업을 벌이고 있다. 국내 핀테크 기술을 옮겨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디지털 뱅킹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를 발판으로 하나은행은 올해 현지 금융전문지 ‘인베스터’가 뽑은 최우수 은행 1위에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베트남에서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잘로’와 손잡고 새로운 개인신용평가 모델 개발에 나섰다.

○ ‘현지화’ ‘모바일 금융’으로 승부

국내 금융사들은 동남아의 대형 금융사를 잇달아 인수합병(M&A)하며 현지화와 시장 확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고 있다. 동남아 각국 정부가 시장 규모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금융사를 구조조정하면서 ‘알짜 매물’이 쏟아진 게 좋은 기회가 됐다.

우리은행은 인도네시아에서 고령 소비자에게 특화된 ‘소다라은행’을 인수한 뒤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고, 캄보디아에선 현지 소액대출 회사인 말리스(현 WB파이낸스)와 비전펀드를 잇달아 사들이며 현지 소액대출 시장의 강자로 떠올랐다.

미래에셋그룹은 올해 계열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이 국내 운용업계 최초로 베트남 현지 운용사인 ‘틴팟’을 인수한 데 이어 현지 생명보험사, 컨설팅사를 잇달아 사들이며 베트남의 종합금융그룹으로 발을 넓히고 있다. 2010년 현지 증권사를 인수해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유상증자를 통해 현지 70여 개 증권사 중 자본금 기준 7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한국 금융사들이 앞다퉈 동남아로 몰려가면서 국내 금융사 간 ‘제 살 깎아먹기’ 식의 출혈 경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동석 삼정KPMG 전략컨설팅그룹 본부장은 “동남아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등 외국계 은행의 각축장이 돼 가고 있다”며 “경영진이 강한 의지를 갖고 장기적인 전략을 수립해 현지 경쟁사들과 차별화할 수 있는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내놔야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혜령 herstory@donga.com·조은아 기자
 
특별취재팀

▽팀장 정임수 경제부 차장 imsoo@donga.com

▽경제부 김재영 조은아, 런던=김성모, 시드니·멜버른=박성민, 싱가포르=이건혁, 호찌민·프놈펜=최혜령 기자

▽특파원
뉴욕=박용, 실리콘밸리=황규락, 파리=동정민, 베이징=윤완준, 도쿄=김범석
#현지인력#핀테크로 차별화#동남아 금융한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