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민간교류 지속’뜻 밝혀… 對韓 강경책 수위조절 촉각
더보기

아베 ‘민간교류 지속’뜻 밝혀… 對韓 강경책 수위조절 촉각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시 교류중단 지자체 설명에 “民民의 일이므로 하면 좋을것”
불매운동 확산 등 우려하는 듯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경제보복을 함에 따라 한일 관계가 급속히 냉각된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양국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일본에 대해) 감정적 대응은 안 된다”고 말한 데 이어 나온 것으로 한국에서 자발적인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한일 지방자치단체 교류가 잇따라 연기되는 것에 대해 아베 총리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본(お盆·우리의 추석 격인 일본의 명절) 연휴를 맞아 부친과 외조부 묘소가 있는 야마구치(山口)현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13일 시모노세키(下關)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시모노세키는 아베 총리의 지역구 내 중심도시다.

이 자리에서 마에다 신타로(前田晋太郞) 시모노세키 시장이 자매도시인 부산시와의 민간부문 교류 사업을 설명했다. 부산시는 지난달 23일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를 철회할 때까지 부산시가 주관하는 일본과의 모든 교류 사업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부산시와 시모노세키시는 마라톤 교류 등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마에다 시장의 현황 설명 뒤 아베 총리는 “민민(民民)의 일이기 때문에 민민 간에 (교류 사업을) 하면 좋을 것”이라며 민간 교류를 장려하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징용 배상 문제와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얼어붙더라도 민간 교류는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베 총리가 민간 교류의 중요성을 언급하긴 했지만 한국에 대한 강경 정책 일변도에서 방향을 전환할 것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분석이 많다. 아베 총리는 6일 히로시마(廣島)에서 열린 원폭 희생자 위령식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교 정상화의 근거인 국제 조약을 깨고 있다”고 말했다. 공식적인 자리에선 공개적으로 계속 한국을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일본은 2일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한 이후 추가 조치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8·15 메시지에 주목하면서 추가 대응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아베 총리#한일 갈등#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불매운동#아베 신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