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의 악몽’ 보잉737 맥스 설계 단계부터 결함

뉴스1 입력 2019-10-25 22:01수정 2019-10-25 2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서 189명의 사망자를 낸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사고의 배경에는 ‘보잉737 맥스8’ 항공기의 설계 결함이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C)는 이날 발표된 최종 조사 보고서에서 보잉의 설계 문제가 추락 원인 가운데 하나였다고 밝혔다.

라이온에어 여객기는 지난해 10월29일 자카르타에서 이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다에 떨어졌으며 올해 3월10일엔 같은 기종인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57명이 숨졌다.


이 추락사고는 보잉737 맥스8의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받음각(AOA·비행기 날개를 절단한 면의 기준선과 기류가 이루는 각도) 센서 오작동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었다.

주요기사

MCAS는 항공기 속도가 급격히 떨어지는 실속 상황에서 자동으로 동체 앞부분을 낮춰 낮은 속도로 인한 사고를 방지하는 기능이다.

NTSC는 이 항공기의 MCAS 기능 설계와 미 연방항공청(FAA)의 관련 인증이 항공기가 제어력을 상실할 가능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부적절하게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FAA의 경우 MCAS의 기능을 완전히 평가할 인력과 전문지식이 부족하다고 NTSC는 설명했다.

문제 항공기의 MCAS는 받음각 센서에 취약하게 설계됐으며, 이 센서를 설치하는 라이온에어 담당자가 기능을 시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NTSC는 추정했다. 또 항공기 조종사들은 이 센서가 오작동할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대로 훈련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NTSC의 보고서는 여객기 추락 사고로 수십 건의 소송에 직면해 있는 보잉사가 상업용 항공기 부서 책임자를 교체한 가운데 나왔다.

보잉은 보고서 발표 이후 성명을 내고 “희생자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면서 “이후 항공 관제 시스템의 소프트웨어를 수정했다. 모든 조종사가 보잉737 맥스 기종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승무원 매뉴얼과 조종사 훈련을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