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韓 문제해결 요구 있었지만 철회요청은 없었다” 주장
더보기

日 “韓 문제해결 요구 있었지만 철회요청은 없었다” 주장

세종=최혜령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7-15 03:00수정 2019-07-15 0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한일 도쿄 회동 놓고 엇갈린 주장
日 “협의 아닌 설명회, 한국도 동의”… 韓 “문제해결 위한 만남… 협의 맞아”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한국이 원상회복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철회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일본이 한국의 법령 위반 근거를 구체적으로 대지 못하면서 외교적으로 표현한 단어를 문제 삼는 것은 수출 제한 조치를 강하게 밀어붙이려는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1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일 실무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으로부터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발언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한국 대표단은 13일 오전 11시경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유감 표명을 했고 조치의 원상회복, 즉 철회를 요청했다”고 반박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측은 13일 오후 5시 다시 “한국 측으로부터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발언은 있었지만 ‘철회’ 발언은 의사록에 없었다”고 밝혔다.

한일 당국자 간 만남의 성격을 두고도 양국의 의견이 엇갈렸다. 12일 일본 경산성은 “이번 회의가 양국 간 협의가 아니라 사실 확인을 위한 단순 설명회라는 점에 한국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 대표단은 “(12일) 회의는 문제 해결을 위한 만남이므로 협의로 보는 게 더 적당하다는 주장을 관철했다”고 했다. 이에 일본 측은 다시 유감을 표명했다.


12일 회의 내내 일본 측은 핵심적인 질문에 대해 두루뭉술하게 답하며 논쟁을 피해 갔다. 일본 측은 수출 규제를 하는 이유와 관련해 “부적절한 사안이 발생했다”면서도 근거나 사례를 들지 않았다. 이어 일본은 “북한을 비롯한 제3국으로 (전략물자가) 수출됐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지만 일본 기업의 한국 수출에 법령 준수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만 밝혔다. 일본이 “강제징용 관련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의 무역 관리를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한국 대표단이 둘 간의 상관성이 무엇이냐고 묻자 일본 측은 답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한편 24일 전에 다시 회의를 하자는 한국의 제안에 대해 일본 측은 13일 기자회견 때 “한국 측의 제안이 있었다. 하지만 결정된 바는 없다”며 제안 사실을 인정했다. 애초 12일 브리핑에서는 이를 발표하지 않았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일본 수출 규제#한일 실무회의#강제징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