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패스트트랙 고발 취하 불가…한국당, 조건 달지 말라”
더보기

與 “패스트트랙 고발 취하 불가…한국당, 조건 달지 말라”

뉴시스입력 2019-05-22 13:42수정 2019-05-22 1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역지사지 불가능…나경원 통 큰 결단 요청"
남인순 "고소고발은 국민 뜻…취하 요구 수용 못해"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사과 및 철회와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소 고발 취하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나 국회선진화법 위반에 대한 고소 고발을 취하하지 말라는 게 국민 대다수의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국민은 일하는 국회를 바란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장외투쟁이 24일 마감된다고 하니 조건 없이 국회 정상화해서 추경과 유치원3법,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고교무상교육 등 민생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국회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를 느끼고 있다. 여야가 충돌과정에서 있었던 것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면서도 “그렇지만 일반적인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또 진실하지도 않다. 과도한 요구로 시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국민이 기다리는 민생국회 실현을 위해 야당 지도자의 통 큰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해찬 대표 역시 추경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국회가 빨리 정상화돼서 추경안이 통과되고 집행될 수 있도록 원내대표단에서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