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노 日외상 “지소미아 종료 매우 유감…단호히 항의”
더보기

고노 日외상 “지소미아 종료 매우 유감…단호히 항의”

뉴스1입력 2019-08-22 22:49수정 2019-08-22 22: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외무상이 22일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종료한 것에 대해 이번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단호하게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한국이 이날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자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오후 9시30분쯤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이번 결정은 현재 지역의 안보 환경을 오판한 잘못된 결정이라고 항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본 협정(지소미아)은 안보 분야에서 한일 간 협력과 연계를 강화하여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는 인식 아래 지난 2016년 체결 후 매년 자동으로 연장되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이번에 한국 정부가 본 협정의 종료를 결정한 것은 현재 지역의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인한 대응이 아닐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고노 장관은 또한 “한국 정부는 안전 보장의 측면에서 이번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고 우리의 수출규제 재검토를 연결하고 있지만 두 문제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한국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고 단호하게 항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을 포함해 한국이 매우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한일 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여러 문제에 대한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며 한국에 계속해서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