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국민고통 덜기에 집중”… 황교안 “이제 대한민국 바꿔야”
더보기

이낙연 “국민고통 덜기에 집중”… 황교안 “이제 대한민국 바꿔야”

박성진 기자 , 유성열 기자 입력 2020-03-27 03:00수정 2020-03-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9]후보접수 첫날 906명 등록
4·15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왼쪽 사진)와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가 26일 후보 등록을 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총선 선거전이 26일 후보자 등록과 함께 본격화됐다. 전국의 주요 격전지 후보들은 이날 일찌감치 관할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신청하고 필승을 다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906명의 지역구 후보가 등록했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후보 등록은 27일 오후 6시까지다.

최대 격전지인 서울 종로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등록했다. 오전 9시 반경 파란색 점퍼 차림으로 종로구 선관위에 먼저 나타난 이 위원장은 “국민 개개인이 겪으시는 고통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가볍게 덜어드릴까 집중하고자 한다”고 했다. 황 대표도 당을 상징하는 ‘해피 핑크’색 점퍼를 입고 오전 11시 반경 후보자 등록을 끝냈다. 황 대표는 “민생은 도탄에 빠졌고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 이제 대한민국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서울의 또 다른 격전지인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민주당 이수진 후보와 통합당 나경원 후보도 이날 후보 등록을 마쳤다. 나 후보는 별도의 출마선언문을 통해 “이번 총선은 동작을 위해 선거에 나온 사람과 선거를 위해 동작에 온 사람과의 싸움”이라며 “나경원을 크게 쓰면 동작이 커지고 대한민국이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자’로 나선 이 후보는 “정치개혁과 동작의 발전을 제 삶의 소명으로 삼겠다”며 “나머지 20일 동안 굉장히 열심히 돌면서 인지도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고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나 후보가 출마선언문을 통해 “부정의와 불공정의 아이콘 조국 전 장관이 준연동형 비례제와 함께 정치적 부활마저 꾀하고 있다”고 하자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후보께서 ‘조국’을 말씀하시면 동작구민들은 ‘나경원’으로 알아듣는다. 저와 나 후보의 머릿속에는 동작구만이 있어야 한다”고 적었다. 수도권의 또 다른 격전지인 서울 광진을의 민주당 고민정 후보와 통합당 오세훈 후보도 이날 후보 등록을 마쳤다.


부산·경남 지역의 주요 출마자들도 이날 후보 등록을 끝냈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부산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나란히 부산 부산진갑에 출마한 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통합당 서병수 후보는 각각 ‘정부지원론’과 ‘정부심판론’을 앞세워 지지를 호소했다.

주요기사

김 후보는 “야당은 정부 심판론을 얘기하지만 오히려 지금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앞으로 다가올 글로벌 경제 위기까지 대비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주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부산에서 민주당 목표는 과반수인 10석”이라며 “과거 25년 보수정당에서 쇠퇴만 거듭한 부산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민주당이 경쟁을 할 수 있는 의석을 달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서 후보는 후보 등록 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비상 경제 대책을 마련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그는 “경제성장률은 10년 최저, 설비투자 10년 최대 감소, 산업 생산은 19년 최악, 제조업 가동률은 21년 최악, 제조업 생산 능력은 48년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며 “경제를 모르는 대통령, 리더십을 인정받지 못하는 경제부총리, 현실을 모르는 경제부처 장관들이 모여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죽여 놓았다”고 강조했다.

박성진 psjin@donga.com·유성열 기자
#총선 선거전#후보자 등록#서울 종로#더불어민주당#이낙연 후보#미래통합당#황교안 후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