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월드컵팀처럼 투혼” 손흥민 “더 빛내겠다”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11: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축구대표팀과 靑영빈관 만찬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만찬에서 참석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조규성
 선수(앞)가 손으로 V자를 그렸고, 윤 대통령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어깨동무를 하며 엄지를 들어 보였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만찬에서 참석자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조규성 선수(앞)가 손으로 V자를 그렸고, 윤 대통령은 파울루 벤투 감독과 어깨동무를 하며 엄지를 들어 보였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카타르 월드컵에서 12년 만이자 월드컵 사상 두 번째로 16강 진출을 이뤄낸 태극전사들과 환영 만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태극전사들에게 “여러분은 운동선수를 넘어서서 모든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주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으로 국가대표 21명과 파울루 벤투 감독, 코치진 등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의 투혼이 어떠한 어려움도 우리 국민들이 이겨 나갈 수 있다는 의지를 줬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 도중 감격한 듯 목이 메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과 만찬 전 축국공을 다루고 있다. 대통령실제공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과 만찬 전 축국공을 다루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벤투 감독은 답사를 통해 “4년간의 여정 동안 굉장히 행복한 감정이 들었다. 이 나라를 대표해 빛낼 수 있어서 상당히 감사한 기분”이라며 “국민들에게 행운이 있기를 빌겠다”라고 말했다. 손흥민 선수는 “국민들께서 응원해 주신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 많은 환영을 받고 왔다”면서 “선수들은 이 기억을 잊지 않고 더 잘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을 더 빛나게 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테니 지금처럼 열심히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 앞서 손 선수는 대회 당시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의 왼팔에 직접 채워줬다.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서 어려운 경기를 잘 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에 처할 때마다 제가 모든 책임을 가지고 일을 잘하겠다”면서 “여러분이 보였던 투혼, 저도 보이겠다”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