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韓총리 “실내 마스크 해제, 이르면 1월말 가능할 듯”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03: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내년 1월 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 나가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내 마스크 해제에 대해 “전문가들이 각종 지표를 보고 있는데, 1월 말쯤 그런(실내 마스크 해제) 요건에 도달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어 한 총리는 “내년 3월을 이야기하는 전문가가 많았는데, 방역 지표들이 진전되면서 조금 더 일찍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자연면역과 인공면역이 합쳐지면 대부분 (국민들이) 면역을 갖게 되는 때가 1월 말이면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1월 말이면 (실내 마스크 해제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겨울철(7차) 재유행이 잦아드는 내년 3월경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를 검토해 왔다.

‘실내 마스크 해제 기준’ 이달내 마련… 전문가들은 신중론



韓총리 “이르면 1월말 가능”


찬성 여론 높자 정부내 기류 급변
“15일 의견수렴 토론회가 분수령”


정부는 코로나19 동절기 추가 백신 접종률이 60세 이상은 50%, 취약시설 거주자와 종사자는 60%에 도달하기 전에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하지만 이달 2일부터 대전시, 충청남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와 여당 고위 인사들의 실내 마스크 해제 추진 언급이 잇따르고, 이를 찬성하는 여론이 높아지자 정부 내 기류가 급변하게 된 것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중앙정부의 결정 이전에 지자체별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실내 마스크 의무를 해제하겠다는 대전과 충남에 대해서 한 총리는 “(중앙정부가 지자체들과) 협의를 할 것”이라며 “(상호) 의견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단 이달 15일 토론회를 통해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를 위한 각계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이후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실내 마스크 해제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15일 토론회가 실내 마스크 해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방역 전문가들은 최후의 보루인 실내 마스크 해제에 여전히 신중한 분위기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숨은 감염자가 많다. 최근 하루 50명 안팎의 코로나19 사망자도 발생하고 있다. 자칫 실내 마스크 의무 조기 해제가 위중증과 사망자 폭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코로나19 변이에 대응하는 개량 백신 접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는 점도 걱정거리다. 6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18세 이상 성인 중 개량 백신을 맞은 사람은 전체의 7.7%에 불과하다. 이에 실내 마스크 의무화를 일부 폐지하더라도 요양시설 및 병원, 학교, 대중교통 등 고위험 시설은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오는 실정이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