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 자치구, 연말 인파 밀집지역 안전대책 수립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척스카이돔 등 모니터링 강화
불법 건축물 집중 점검 계획도
서울 자치구들이 인파가 몰리는 연말을 앞두고 이태원 핼러윈 참사 같은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자체 매뉴얼을 손질하고 문자 발송 시스템을 바꾸는 등 안전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구(구청장 김길성)는 28일 연말연시 다중 인파 밀집 대비 관계기관 안전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의에는 유관단체장과 행사 관계자 등 15명이 참석해 ‘명동 빛 축제’ 등 연말연시 행사 관련 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하고, 사고 예방 등을 위한 협조 체계를 구축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주최자가 없는 행사나 인구밀집지역을 관리하는 ‘인구밀집지역 위기관리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인구밀집도를 △평시(m²당 3명 이하) △주의(〃 4명) △경계(〃 5명) △심각(〃 6명) 등 4단계로 나눠 단계별로 인력 동원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해 대응하기로 했다.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재난문자 발송 체계를 단순하게 바꾸는 등 당직 비상근무 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노원구 관계자는 “휴일과 밤늦은 시간에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재난부서의 담당 팀장 승인을 받은 후 해당 사무실에서만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었는데 당직실에서도 재난문자를 보낼 수 있게 된다”고 했다.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는 내년 5월까지 상업시설로 사용 중인 위반 건축물 1031곳 집중 점검에 나선다. 무단 증축과 물건 적치 등 통행 방해 요소가 있는지, 건축물 피난 통로가 확보되어 있는지 등을 확인한다. 구로구(구청장 문헌일)는 고척스카이돔에 1만 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콘서트와 시상식 등 5개 행사의 안전사고를 우려해 현장 모니터링과 불법 노점상 단속 등에 나설 예정이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